새소식

하이컴프아이엔티의 새로운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이전게시물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이동훈총장 취임 다음게시물 날짜 아이콘 2019-12-22    |    조회수 아이콘 4749

홈페이지로 이동하기   


 

 

 

서울과학기술대학교(이하 서울과기대) 제12대 이동훈 총장의 취임식이 18일 오전 교내 100주년기념관에서 열렸다. 

 

당사에서는 이지선 소장이 비서실의 초청장을 받아 총장 취임식에 참석하였다. 

 

류도형 서울과기대 학생처장의 사회로 진행된 취임식은 고용진 국회의원, 역대 총장, 각 대학 총장 및 나기선 총동문회장 등 외부인사와 교직원, 학생대표 등이 많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동훈 총장은 이날 취임사에서 △다양한 교육과정과 학사제도 △각종 제도 혁신과 환경 조성 △복지 프로그램 및 근무환경 개선 △대학과 동문의 동반 성장 등의 포부를 밝혔다. 

 

이 총장은 “110년 동안 오랜 전통으로 이어온 실사구시의 교풍을 계승·발전시켜, 앞으로 우리 대학을 자랑스러운 국립 명문대학으로 힘차게 도약시키고자 한다”며, “품격있는 대학, 여유로운 대학, 함께 가는 대학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모교 출신 총장인 이동훈 총장은 서울과기대 기계공학과를 졸업하고 숭실대학교에서 기계공학 석사 및 박사 학위를 취득하였다. 1995년 서울과기대 교수로 부임하여 연구산학부총장, 산학협력단장 등 주요보직을 맡았으며, 전국 산학협력단장·연구처장협의회 부회장(제22~23대), 서울지역 산학협력단장·연구처장협의회 회장, (재)서울테크노파크 이사, (재)서울과학기술대학교 발전기금 이사, (사)한국도시철도학회 회장 등을 역임한 바 있다. 

 

당사에서는 2018년 추계학술대회를 이동훈 총장이 학회 회장으로 부임하고 있을 때 강릉에서 행사업무를 진행한 바가 있다. 

 


 

 

한편, 서울과기대는 국내 주요 일간지 대학평가 교수연구부문에서 △국제 논문 피인용 2위 △국제 논문 게재 14위, 학생교육 및 성과 부문에서 △창업교육비율 1위 △학생 창업 지원 및 성과 10위 등 연구 및 창업에서 강점을 나타내는 대학이다. 2012년 일반대학 전환 이후 서울 소재 유일의 국립종합대학교로서의 역량을 키워가고 있다. 그동안 대학의 연구환경 조성과 산학협력에 앞장서 왔던 신임 이동훈 총장 취임을 계기로 명실상부 서울·수도권을 대표하는 과학기술 연구중심 대학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제12대 이동훈 총장의 임기는 2019년 11월 22일부터 4년이다.​ 

이전글 김교윤박사 대한방사선방어학회 학회장 취임
다음글 [Hi Story] 제2호 웹진 이벤트 당첨자 발표안내